아 이 디
  패스워드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미네랄뉴스

우울증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05-09-12 15:07 조회2,184회 댓글0건

본문

우울증

2005년 9월12 중앙일보
[홍혜걸 의학전문기자의 우리집 주치의]


죽음도 부르는 이유 없는 슬픔
해마다 1만여 명 목숨 끊어
 


센티멘틸리즘의 계절, 가을입니다. 청명한 하늘을 바라보면 어디론가 훌쩍 떠나고 싶은 생각이 절로 듭니다. 그러나 보통 사람들에겐 낭만의 계절이지만 우울증을 앓고 있는 분들에겐 잔혹한 계절입니다. 가을이 되면 일조량이 줄면서 생리적으로 우울감을 부추기기 때문입니다. 자살은 대개 봄에 많지만 뿌리는 가을부터 시작되는 우울증입니다.

실제 자살이 들불처럼 번지고 있습니다. 영화배우 이은주씨부터 정몽헌 현대그룹 회장까지 유명인사도 예외가 아닙니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조사에 따르면 1982년 10만 명당 9.4명이었던 자살 사망자 숫자가 2002년엔 19.2명으로 배로 늘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만 현재 5분에 한 명씩 자살을 시도하며 45분에 한 명씩 자살로 생명을 잃고 있습니다. 자살 사망자만 해마다 1만여 명이나 됩니다.

자살과 관련한 가장 큰 오해는 사별과 실연, 부도 등 불행한 일이 있어야 자살이 일어난다는 생각입니다. 그러나 정신과 전문의들은 이러한 외적 요인보다 우울증이란 내적 요인에 주목합니다. 아무리 어려운 상황에 봉착해도 우울증이 없으면 자살하지 않고 반대로 우울증이 있으면 사소한 충격에도 쉽게 생명을 끊는다는 것입니다. 정신의학적으로 `자살=우울증`으로 보아도 무방할 정도로 자살과 우울증은 밀접한 관계가 있습니다.


 
 
우울증은 쉽게 말해 `이유없이 슬픈`증세를 보이는 병입니다. 매사에 무기력합니다. 이 병은 후천적 환경과는 거의 관계가 없습니다. 경제나 교육 수준과 무관하다는 뜻입니다. 현대 의학은 우울증을 뇌의 질환으로 봅니다. 뇌 속에서 분비되는 세로토닌이란 신경전달물질의 농도가 떨어지면 잘 생기기 때문이죠.

문제는 우울증을 `마음의 감기`쯤으로 경시하는 경향이 있다는 것입니다. 또 미친 사람 취급받을까 두려워 정신과를 찾지 못하기도 합니다. 이은주씨도 우울증이 자살의 원인인 것으로 추정됩니다. 자살하기 직전 작품인 `주홍글씨`에서도 그녀의 권총자살 장면이 나옵니다. 글쎄요. 저도 개봉 당시 그 영화를 보았습니다만 지금 다시 보니 간간이 비치는 그녀의 미소 속에서 우울증 환자 특유의 공허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