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이 디
  패스워드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미네랄뉴스

채식하면 영양불균형?…육식보다 필수영양소 듬뿍

페이지 정보

작성자 미네랄대학 작성일11-08-06 11:55 조회1,758회 댓글0건

본문

채식하면 영양불균형?…육식보다 필수영양소 듬뿍

【서울=뉴시스】배민욱 기자 = 웰빙, 로하스, 몸살림….

잘 먹고 잘 사는 것이 최대 관심사인 세상이다. 내 몸에 좋은 것은 환경에도 좋다고 볼 수 있을까. 반대로 환경에 좋은 것이면 내 몸에도 좋다고 생각해도 될까.
이같은 질문에 대한 대답은 쉽지만은 않아 보인다. 늘 예외는 존재하기 때문이다. 건강에 '좋은 것'과 '나쁜 것'은 사람의 체질이나 연령 등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하지만 채식만 놓고 보면 환경에 좋은 것은 내 몸에도 좋다는 등식이 성립한다. 최근 미국 이스턴 미시건 대학(Eastern Michigan University) 연구진이 발표한 논문에서다.
6일 기후변화행동연구소에 따르면 채식을 하면 체중 조절만 가능한 것이 아니라 다양한 필수 영양소의 섭취율도 높일 수 있다.
이는 미국에서 만 19세 이상의 채식주의자와 비채식주의자들을 대상으로 1990년부터 2004년까지 진행된 '국가 건강 및 영양조사' 데이터를 분석해 얻은 결론이다.
분석 결과 영양소 가운데 섬유질, 비타민 A, C, E, 티아민, 리보플라빈, 칼슘, 마그네슘, 철분, 폴산염 등은 채식주의자들의 식단에 훨씬 많이 들어있었다.
채식을 하면 단백질, 비타민 B12, 칼슘, 아연, 철분 등 주로 육류에 포함돼 있다고 알려진 영양분들의 결핍을 겪을 수 있다는 통념을 깬 것이라고 연구소는 전했다.
단백질은 채식주의자들이 육식하는 이들보다 적게 섭취하는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성인 권장량을 충분히 만족시키는 수준이다.
비타민 A, E, 마그네슘 등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권장량보다 적게 섭취하지만 채식을 많이 하는 사람일수록 높은 섭취율을 보인다.
동물성 식품을 전혀 섭취하지 않는 베건(Vegan)들은 비채식주의자나 유제품과 달걀을 섭취하는 채식주의자들 보다 철분 섭취율이 높다는 연구 결과도 있어 여러모로 채식의 유익함이 입증된 셈이다.
이런 연구 결과에 힘입어 미국 농업청(USDA)은 식단의 최소 절반은 채소와 과일로, 4분의 1은 곡류로, 나머지 4분의 1만을 단백질 공급원으로 채워야 한다고 권고하고 있다.
단백질 공급원은 꼭 고기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달걀이나 생선에는 많은 단백질이 포함돼 있다.
연구소 관계자는 "육류 섭취를 피하고 스파게티나 빵 등을 많이 먹는 식단은 진정한 채식주의 식단이 아니다"라며 "다양한 영양소를 섭취하려면 푸른 이파리, 콩, 정백하지 않은 곡류 등을 많이 먹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국제기구들은 좀 더 적극적으로 채식을 권장하고 있다.
지난해 유엔환경계획(UNEP)은 소비와 생산의 환경영향을 평가한 보고서 발간을 통해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기아와 연료부족으로부터 탈피하기 위해서는 고기를 포기해야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식량농업기구(FAO)도 "육식이야말로 이 시대 가장 큰 환경문제를 일으키는 주범 가운데 하나"라며 "기후변화에 맞서기 위해 개인이 할 수 있는 가장 영향력 있고 확실한 노력은 채식을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채식하면 영양이 불균형해진다는 오해 때문에 채식을 미뤘던 사람들은 건강과 환경을 위해 한 번쯤 채식을 시도해 보는 것도 좋다고 연구소는 전했다.
mkbae@newsis.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